팡팡마트 30부(완결)

현재 나이가 만 19세 미만(한국나이 20세 미만)인 유저는 야잘알에서 활동할 수 없습니다.

만약 당신의 나이가 만 19세 미만이라면, 야잘알에서 나가주십시오.

또한 만 19세 미만이 등장하는 어떠한 컨텐츠(만화(망가), 사진, 영상, 기타 등)도 야잘알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팡팡마트 30부(완결)

방랑쾌남 13 1208 7
팡팡마트 30부(완결) 

- 행복....그...저편... -

아... 백설보다 고운 그녀의 매끄러운 피부... 그 피부가 미세하게 떨리어 오고
그녀의 마지막...... 천조각인 햐얀색 레이스 팬티가 나의 두손에 이끌려 허벅지 아래로 내려오고 있었다. 드디어 드러나는 그녀의...음모...
너무도 부드럽고 윤기가 흐르는것이...마치 빽빽한 수풀처럼 가지런히 그녀의 일자계곡을 둘러 싸고 있다.
반달모양처럼..곡선을 이루면서 길게 패여있는 그녀의 계곡은 정말 손대기에는 너무나도 아까울 정도로 아름답게 보였다.

"아...........흐...........흑........가.........강호 ..........씨........."
그녀의 부드러운 수풀속으로 두터운 남자의 손길이 지나가자..그녀의 입에서 가녀린 교성이 터져 나왔다.
그녀의 일자계곡 회음부 대음순을 살며시 열어 제치자....... 막 익은듯한 빠알간 보지속살들이... 가득 들어차 있고.. 그 속살들 사이 음액이 송글송글 맺혀 있었다.
"아...너무 아름다워요..........선정씨....보......지........'
그녀는 자신의 보지를 남자가 벌리고 그 속을 들여다보는 것이 부끄러운지 눈을 굳게 감고 있었다.

"쪼............옥..........후르르읍................"
"아........윽.......아....강.호씨...그만............. ..요............."
그녀의 보지속살들을 한입에 베어물고 턱까지 그녀의 대음순에 밀착을 시키고는 혀를 세로로 길게하여 그녀의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아..흐흑.........아.이............이.상해........"
"아.....으읍................그만요......거기는...하... 허헉...하...앙...."
그녀는 나의 머리를 잡고 괴로운듯 소리를 내지르기 시작했다.
"아..........읍..........쪼옥..........쪼옥..........." 
약간은 비린듯한 냄새가 전해오지만 그녀의 보지에서 흘러나오는 그 음액을 난 나의 목구멍을 통해 유감없이 먹고 있었다.
"으........음......당신의...보지물...너무....허헉....맛이...좋아...."
"아........흐흐흡...쥬유육...........'
그녀는 온몸을 굳게 경직이 된듯 바들바들 떨면서 가끔씩 소리를 내어볼 뿐.....이제는 내가 자신의 보지를 빠는것을 즐기는듯 했다.
그녀의 두다리를 발렸다.
빠알간 속살들 가운데.... 벌어질듯 말듯한 구멍이 보이고...
나의 말좆은 그 구멍을 향해 건들거리며 들어가고 있었다.
그녀가 나의 좆을 내심 빨아주기를 원했지만..그러나 차마..... 하라고 할수 없어 그녀의 보지물 넘치는 구멍을 찾아 들어가고 있었다.
"아..흐흑....무서워요..........."
"지난번에...너무..아프던데....오늘도..아프면...아.......??.."
그녀는 나의 굵은 좆을 흘겨보며 무서운ㅈ듯 두다리에 힘을 주고 있었다.
"처음엔..조금 아플거예요......선정씨...."
"아...이.......그래도..........."
퍽........퍼벅............퍽.........퍽퍽퍽!!!
"악......................아퍼.........그만........."
그녀의 허리가 크게 한번 휘더니...그대로 침대에 다시 털썩 넘어졌다.
마치 작살을 맞은 물고기처럼....
퍽퍽퍽!! 푸우욱!!!퍽
"아..흐흑...그만....아퍼........"
정말 많이 아픈지 그녀의 고운 얼굴에 주름이 졌다.
그녀의 배위에 몸을 밀착을 시키고는 그녀를 다정하게 않안았다.
"조금만........참아요...............선정씨...."
"조금만........푸욱......퍽퍽퍽퍽!!!!'
"아.으윽...............이제....괜찮아요...강호씨.... "
"이제...하세요....."
"퍼억..퍽퍽퍽퍽퍽!!!!!
아...음.........아.....................으윽......
하...앙.....하학.....으...윽....
퍼억...퍽퍽퍽!!
용두질이 가해질수록 그녀의 얼굴은 아픔의 얼굴보다는 희열의 얼굴로 바뀌는듯 했고... 그녀의 보지도 이제 나의 좆에 서서히 길이 드는 모양이었다.

"푸억.....퍽퍽퍽....질퍽.......
질~~퍼벅..........퍽억.........수억........수이익....
아.으음.....이상해....요...기분이...아..흐흑....
흥분이...되는거..같아...아..흐흑...강호씨....
그녀의 두팔이 나를 더욱 세게 잡고는 매달리는 것이 이제 서서히 오르가즘에 도달하는 듯 했다.
그녀의 빠알간 얼굴이 그걸 증명이라도 하듯....했고 눈은 거의 몰려있는 듯...

퍼억..퍽퍽퍽!!! 수걱.............수걱...........
선정씨...헉...헉...저도.....어....억.......할거....가타.... 
아....욱...그만...............우욱.............
그녀는 나의 말을 들었는지도 모른채.....흥분의 도가니로 들어가듯...머리를 흔들어대며 소리를 지르고 있었고 그와 동시에 그녀의 보지는 나의 좆을 오물오물...강약을 주며 물어주고 있었다.
아.우욱....퍼벅.퍽퍽퍽............우욱................
뭐야...이거....허걱........
우욱.........퍼어억....퍽퍽퍽!!!!!

나..허쌀거....같아..요......
선정씨의...허걱.....헉...헉...보지에....아..흑....
내...좆물....하고...시퍼.....허걱......퍽퍼걱....
우.........욱.................
울컥...........................울......컥.........울컥...... ...................
그말과 동시에 나의 좆에서는 지금껏 정성껏 준비해둔 나의 좆물을 그녀의 보지 깊은곳 자궁속까지 뿌려대기 시작했다.
"아....................강호씨.....뭔가.뜨거운것이..........." 
"나의.몸속으로.들어와요....................아....하학...."
"그게..바로......애기를...만드는....좆물이예요...헉...허헉..." 
그말과 동시에 그녀는 한방울의 좆물도 흘리지 않으려는듯 나의 가슴팍을 더욱 당기며 몸을 밀착하고 있었다.


"얘...상혁아........그만하고..이리오렴....."
"큰엄마...묘위에 자꾸..올라가면....큰엄마가 쉬지를 못하잖니......."
"네.......엄마...그럼.나.....할아버지...묘위에서 놀래....."
"아빠..괜찮아요..........????"
"그래.........할아버지도...이해....할거야...."
아들녀석이 조르르 할아버지의 묘위에 올라가 장난을 치고 있다.

"여보....여기와서...........현정이.........묘주위...풀 좀...뜯어요......"
"그새.잡초가..무성하네........."
그녀는 무거운 몸을 이끌며..주위 잡초를 뽑기 시작한다..
"내가...할께............. 그만둬....."
'내일모레...애...놓을 사람이......"

남선정...그녀는 나의 두번째..아이를 가지고서...이렇게 또..... 동생의 산소를 찾아왔다...이제는 동생이 아닌 형님의 묘를........

"상혁아.......................집에 가야지............"
"빨리...할아버지와 큰엄마에게 인사해............."
서산의 저녁 노을이........ 길다랗게 그림자 셋을 만들어 놓고 있었다.

완결
* 그동안 많이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곧 다른 작품으로 인사드리겠습니다.

해외에서 안전하게 접속하고 있습니다. 사용하시는 인터넷/VPN 이 안전한지 점검하세요.

(접속 IP : 3.235.66.217, 통신사 : Amazon.com, Inc., 접속국가: United States)

13 Comments
잼있게 잘 봤습니다
또 다른편 기대할께요.  올려주시면 무조건 믿고 봅니다.
헐  처형이랑  결혼?

축하합니다! 랜덤 증정 포인트에 당첨되셨어요! 증정된 포인트는 8점 입니다! 운이 좋으시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끝났네요 ㅠ
수고많으셨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재밌었습니다 감사합니다
NCIS 03.26 09:08  
재미나요 ~~
끝마무리를 너무 급하게 하신 느낌이 드네요
새로생긴 노출제재없는 인.터넷방송국!
실시간 최소ㅈㅇ최대ㅅㅅ방송ㅎㄷㄷ!? 요즘 페북에서 핫한 그 벗방맞습니다!
주소창에 그대로 복사후 즐감~! -> http://sex17.dq.to
굿~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