팡팡마트 28부

현재 나이가 만 19세 미만(한국나이 20세 미만)인 유저는 야잘알에서 활동할 수 없습니다.

만약 당신의 나이가 만 19세 미만이라면, 야잘알에서 나가주십시오.

또한 만 19세 미만이 등장하는 어떠한 컨텐츠(만화(망가), 사진, 영상, 기타 등)도 야잘알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팡팡마트 28부

방랑쾌남 4 837 9
팡팡마트 28부 

- 그녀를 알고서...-

아.......흐흑...................싫어.........이런건. ........
아.............윽...........그만.............
나를 제법 세게 꼬집는듯 한...통증을 받았지만..
나의 한손이 그녀의 검정색 스커트속.... 어디론가 깊숙히 들어가 있었고... 그녀는 그 손을 빼려는듯 안간힘을 쓰고 있었다.
"현정아............괜찮아...................아프지............않게..할께......."
"아......흑...............안돼........윽.............. 거기는........제발........."
그녀는 반항을 하는듯 했지만... 나의 힘에 어찌할줄을 모르고는 당하기만 하고 있었다.
그녀의 스커트가 위로 말려 올라가고..그녀의 팬티 스타킹이 아래로 내려오고....그녀의 검정색 팬티가.... 발목밑까지 내려오고 있었다.
뭔가.... 힘이 많이 들어가는듯....
그녀는 팬티를 잡고 위로 올리려고 애를 쓰고 나는 그 팬티를 내리려고 애를 쓰고.. 그렇게 한동안 씨름을 하고 있었다.
"아.......흑.................안돼..............제발.... ........."
우.......흐흑.................
그녀의 두손이 이제는 나의 팔을 잡고서는 거머리 떼어내듯..떼어내려 애를 쓰고 있었다. 그녀의 보지한가운데..나의 손바닥이 놓여 있고 그녀의 보드라운 보지털이 나의 손가락사이에서 놀고 있었다.
입을 그녀의 보지 사이로 가져갔다.
그녀가 나의 머리를 자신의 보지사이로 들어오지 못하게 머리를 세게 밀어되었지만..나의 머리힘이 강하였다.
우........................읍...........쪼옥...........쪼 옥.................
"아........흑............나...몰라...........아...흑..... ......'
"강호씨....정신...차려요...하..흐흑....하..흐흐...흑..."
그녀의 일자계곡..너무도 따스하고.... 부드러운 살점들이 나의 입안으로뭉태기로 들어오고 있다. 도톰한 보지속살들과... 일자계곡이 나의 입안에서 놀고 있다.
"으........흐헉.........안돼...........아........아......??.............'
'아............싫어.............제발..................제발. .........."

그녀의 보지에서도 나를 받아들이려는듯.... 보지물이 세어나오기를 시작했다.
난...위로 올라가며 나의 육중한 몸을 그녀의 배위에 싣기 시작을 하면서 나의 바지를 벗어 버렸다. 그리고 팬티마저........
"그러지마........강호.................안돼..........
"난........난.............안돼..................아.......악. ........"
또다시 한손으로 그녀의 젖을 입으로는 그녀의 유두를 애무하면서 나의 좆대가리를 그녀의 보지 구멍 부근에 가져가기 시작했다.

"음..............으............헉...................'
:푸..............욱.....................퍽퍽퍽!!!!!!!
악........................................악............아... ......악..........
외마디 비명소리가 집안 전체를 채우는듯...............
아......흐흑...........퍽퍽퍽!!!! 푸욱............
"헉...........현정아............잘.....안들어가............... "
"니.......보지가...............안했는지 오래..되니까....작아...졌나봐..."
"퍽.........퍽퍽퍽!!! 푸억................."
"헉........헉............앞으로 많이 해줄께........여보............"
퍽퍽퍽퍽!!!! 푸우욱!!!
"악.........그만..............나.....아퍼..............'
"그만.................살점이,..............찢어지는것.........같아..........."
"안돼.........강호.........그만.........제발.............흐흑... ......"
퍽퍽퍽퍽!! 우욱.........욱............우욱.............
나의 좆이 그녀의 보지 깊숙히 뿌리까지 깊ㅇ 밀어넣고서는 그녀를 바라보았다. 그녀는 이를 악물고 나의 좆을 받아들이면서......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크디큰 왕방울 눈에서는... 눈물이 흘러 내리는듯....
"현정아...... 이제...울지마.....내가 있잖아......."
"신랑에게....보지주면서..울기는..............??"
퍼억..............우욱.............퍼억............
조..금...힘들어도.....역시...현정이...보지는....맛이...좋아...아. ........허헉.........
퍼퍽...................퍽퍽............퍼벅.............우욱...... .....
그녀의 보지에 좆을 끼운채 나의 용두질은 또다시 가해지기 시작했다.
"아.....흐흑............아...............나...............나.....몰 라............'
그녀도 포기를 했는듯...이제는 가만이 있었다.
퍼억............퍼억...우욱..............
나의 좆이 아픔을 느낄 정도로 그녀의 질벽은 좁은듯 했다.
그러나 난...내좆이 커서라고 생각을 하고서는..열심히 용두질을 했다.
퍼억...........퍼벅.............퍽퍽퍽!!!]
아.......우욱...............너.....보지.....너무......작아졌다...... ..헉헉.......
내가....못해줘서...작아...졌나...보다...현정....아.....헉헉.... 
퍼억..............퍽퍽퍽퍽!!!!
앞으로...많이...해줄께.........으...........헉.................
우...........욱......................욱..............
나............ 사정.......할거........같아............우욱..............
현정아...................너......보지에...............허헉............ ..'
내.......마누라........보지에...........허헉..................나....... .....
내.....좆물을........넣고시퍼........헉...........헉.............
우..............욱..............퍽퍽퍽퍽!!!
울컥....................울컥.........................찌이익............. ........울컥.............
나의 좆물이 마치 오줌물이 빠져나가듯.... 시원하게 그녀의 보지속 깊숙히 들어갔고.... 그녀의 자궁 깊숙히...... 송글송글 맺혀들기 시작했다.
그즈음.............난............배설의 즐거움으로.........그녀의 유방을 부여 잡고서는 그대로 쓰러졌다.

햇살이 나의 얼굴을 비추기 시작을 했고...
난.... 인상을 찌푸리며..일어났다.
머리가 너무......무겁다..............
주위를 둘러 보았다.............
"현정아......................??" 대답이 없다.
다시 들어 그녀의 사진을 보았다.
"그럼........어제는.............???"
"어제밤..............현정이와 섹스를 한 사실이..................."
그런데...현정이는 죽었는데...............그럼............
"꿈이란...........말인가...............내가.....꿈을............"
꿈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도 선명히 기억이 나고...........
허헉............................이건...............
나의 팔이며...등이며...온통..할퀸 상처와......꼬집힌 멍자국이 가득하다.
그래.......어제..............현정이가......나를.....꼬집었어......"
그런데...........현정이는...........................죽었고..........."
난.........나의 좆을 바라보았다. 
"깨끗하다.......그러나...어디 박았는듯..좆대가리가 아려오는듯...했고.... "
이........상하다...............
일어나다......난.............거실카페트를 보았다...
"거기에 묻어있는 혈흔..............."
많이는 아니지만..그래도 선명하게 남아있는 혈흔.............
그 피는 나의 피는 아니었고.....그럼..................
"서........................선.....................정..................이. ......누나........"
다시금 어제 일이 주마등처럼 떠오르기 시작했고...
나의 등을 할퀴고...나의 팔을 꼬집던...그 일이 생생히 기억이 나기 시작하고...
"아.........헉.............맞아........선정이...........누나............'
어제밤일은........선정이.......누나..............
"이런...................개같은 일이........."
"처형을....강간하듯........따먹다니..............."
"아.........................."
난...나도 모르게 털석 주저앉아 버렸다.
몇일이 지났다....
세상을 볼...면목이 없는듯..............
난......또다시 죄책감에 시달려야 했다.
"내가.....왜.....이런 실수를............"
"그......피는...........그럼.....그녀도...아직.....순결한 처녀...."
"혹..............선정이........누나가 아닌.......다른............사람............"
"아냐.................아냐.......선정이.....누나야......."
"여기 올사람은 처형밖에 없어...........선정이처형........"
난..용기를 내어 백화점을 찾아갔다. 그리고는 먼발치에서도 선명히 드러나는 화사한 그녀를 한동안 바라보았다.
그녀의 모습은 언제봐도....예쁘고.... 아름다웠다.
정말..한송이의 장미처럼....
늘씬한 팔등신의 몸매에.... 완벽한 각선미...탄력있는 엉덩이와 유방....
그리고 어디를 내 놓아도 뒤처지지 않을 그녀의 얼굴....
"저...........처형.................'
그녀도 나를 보고는 엄청나게 당황을 하고 있었다.
"응.............응..........강호씨............"
말을 안해도 그녀이을 확인 시키는 순간이었다.
"저...................지난번에..............."
"말하지마.....................강호씨.............."
"나중에..............나중에......나지금.........바쁘거든....."
"저녁에...........이야기해...................."
"그럼............어디서.......???"
"집에...있어요............내가.....집으로 갈께............"
"네............"
더이상 그녀는 그말을 하지 못하도록 미리 봉쇄해버리고는 얼른 자신이 일하는 자리로 뒤도 돌아보지 않고 가버렸다.

해외에서 안전하게 접속하고 있습니다. 사용하시는 인터넷/VPN 이 안전한지 점검하세요.

(접속 IP : 3.235.66.217, 통신사 : Amazon.com, Inc., 접속국가: United States)

4 Comments
재미있습니다.잘보고 있어요

축하합니다! 랜덤 증정 포인트에 당첨되셨어요! 증정된 포인트는 3점 입니다! 운이 좋으시네요!

재밌네요. 베리베리굿
NCIS 03.26 09:01  
재미나요
결국

축하합니다! 랜덤 증정 포인트에 당첨되셨어요! 증정된 포인트는 4점 입니다! 운이 좋으시네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