팡팡마트 25부

현재 나이가 만 19세 미만(한국나이 20세 미만)인 유저는 야잘알에서 활동할 수 없습니다.

만약 당신의 나이가 만 19세 미만이라면, 야잘알에서 나가주십시오.

또한 만 19세 미만이 등장하는 어떠한 컨텐츠(만화(망가), 사진, 영상, 기타 등)도 야잘알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팡팡마트 25부

방랑쾌남 3 963 7
팡팡마트 25부 

- 아...첫경험...-

그녀는 매우 많이 떨고 있었다. 한눈에 보일 정도로 ... 
그녀의 유방을 살며시 잡았다. 아직 어느 누구의 손길도 허락치 않았던 그곳에.. 드디어 남자의 손길이....
"아........흑.........강호씨............."
그녀는 무서운듯 이내 눈을 감고서는 파르르 떨고 있었다.
나의 혀가 그녀의 온몸을 샅샅이 훑고 지나가고 있었다.
그녀의 유방을 큰원을 그리면서 빨아대다가 어느새..그녀의 작은 분화구인..배꼽근처에 머물면서... 아주 빠르게 그녀의 연약하고 여린 피부를 애무하고 있었다.
"아.......흐흑...........아..........가..강호...씨.. ."
나의 혀가 점차 아래로 내려올때마다 그녀의 몸은 더욱 경직이 되는 듯 했다.
드디어 그녀의... 계곡.... 아직 아무도 그문을 열지않은듯... 깊은잠에 빠져있는..검붉은 수풀과.... 꽃잎이 나를 바라보고만 있었다.
그녀의 우거진 수풀을 살며시 쓰다듬다....나의 입술로 약간은 꼬불꼬불한 시커먼 보지털을 입술로 잡아당기기 시작했다.
"아...........아........윽.......안돼.........."
"거기는...더러워....그냥......해..아.."
"괞찮아..원래...다..이렇게..해...
그녀를 한편으로 진정을 시키면서...빠르게..그녀의 비원을 정복해 나가기 시작을 했다.
"아.........후르릅........쪼오옥.........."
그녀의 일자 계곡을 따라 길게 혀를 세워 한번 빨고 지나갔다.
"흐.......헉..............."
그녀의 두다리가 자동으로 오무라지면서 나의 머리를 죄어왔다.
"괜찮아....풀어..현정아............"
그녀의 보지를 두손으로 약간 벌리자 정말 빠알간 보지속살이 조금 벌어지고..그 속살을 나의 혀로 정성스럽게 빨아주기 시작했다.
"후,,,,,,,,,읍,............쪼옥........쪼옥.......쭈욱........."
"아..아악....이상해...허...헉...헉..."
"그거...안하며...안되겠니...아..흑...강..호..야....... ........"
그녀는 나의 머리를 잡고서는 바르르 떨다못해.... 허리를 들었다 놓았다를 반복하고 있었다.
"아...하학.....이상해...아...."
"강호씨..그만...아..흐흑....그만....."
그녀의 보지에서도... 처음으로 흘러내리는듯한... 하얀액이 그녀의 보지를 흥건히 감싸기 시작했다.
그녀의 다리를 최대한 벌리게 하고는 나는 그녀의 배위에 나의 육중한 몸을 실기 시작했다. 그녀도 이제 넣을거라는 것을 아는지.... 어금니에 힘을 주며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괜찮아.............현정아............."
나의 좆을 잡아 그녀의 구멍입구에 살짝 걸쳤다.
"아.........욱.............아..으응..."
느낌을 받았는지 벌써 그녀의 입에서는 미세한 교성이 세어 나왔다.
"퍼.............억..............퍽퍽!!"
"끄응...........우욱........."
뭔가 큰벽에 막힌듯한.... 느낌이 좆대가리에 전해오면서... 뭔가 살을 찢고 나간다는 표현이 맞을 정도로 뻑뻑하게 나의 좆은 그녀의 보지를 뚫고 있었다.
"아..........악...............아퍼..........악......... .."
"그만.......아.....학학.......그만............"
내려다 보니 그녀의 이마에 땀방울이 맺혀있고... 얼마나 악을 썼는지 얼굴이 빨갛게 달아올라 있었다.
"조금만......참아.........현정아................"
그녀는 이마의 땀을 훔치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우.......욱.......퍽..........푸욱......!!
"아......흑.......아퍼...........아....흐흑....."
그녀의 이마살에 또다시 주름이 졌지만..난.조금만...소리를 계속하며 용두질을 해대기 시작했다.
하기야....구멍이 한강인 년들도 나의 좆을 받고서는 아프다고 난리를 치는데... 첫경험인 현정이야....오죽하랴...
퍽퍽퍽!!! 푸우욱!!! 퍼억.........
처음 길을 깊숙히 열어놓은 뒤에는 조금은 쉽게 용두질이 되기 시작했다.
"퍽퍽퍽.........퍼어억..........."
"끄응.......아.......앙........윽.......으윽........"
그녀는 끝까지 아픈듯 인상을 쓰며 나의 용두질을 온몸으로 받아 들이고 있었다.
"푸욱....푹푹푹푹!!!! 푸우욱!!! 
아.....흑.........뭐야.........억.....억.......그만..... 현정아........아..흑......
안그래도 작고.....빡빡한 구멍인데 뭔가가 나의 좆을 오물모물 씹어대는듯한...기분이 들었고...그녀의 질벽이 나의 좆을 휘어감고서는 자신도 모르게 더욱 나를 자신의 몸 깊숙히 잡아당기고 있었다.
"허......헉...........이런........아.......이게...조개... 보지...허헉...."
아......이런....긴자꾸..보지가...현정이.....보지,...어..욱 ........."
퍼억.........퍽퍽퍽퍽!!!아....허헉..........
더욱 강한 힘을 주어 정신없이 그녀의 구멍을 후벼 파고 박아대기 시작했다.
그녀는 아예 나의 몸에 착 달라 붙어 아픔을 최소화 하려는듯...

으.....허헉.............아아...........우욱............ .....
퍽퍽퍽!!! 푸우욱!!!!!!!!
나.......쌀거같아......으헉..................현정아......... ....
우......우욱.............................나.............쌀께. .............
울컥................울컥......................울컥............ .
몇달을 참았던 나의 좆물은 그녀의 보지구멍 깊숙히 자궁으로 한없이 밀려 들어갔고..그녀도 나의 좆물이 자신의 몸으로 들어옴을 느꼈는지...나의 좆을 더욱 깊이 빨아당기고 있었다.
편안했다.... 지금까지는 좆물을 사고나면...약간은 허전하고 허탈한 기분이 들었는데... 현정이의 보지에 좆물을 사고서는 모든게 편안했다.
좆물도 이 보지와 자궁이 진정 자신의 안식처임을 알고 있는듯.......
그렇게..그녀의 배위에 퍼져 한동안 그렇게 있었다.
좆이 작아짐을 느끼고,...좆이 한참뒤에야 현정이의 보지에서 빠져나왔다.
현정이는 얼른 휴지를 챙겨들고는 화장실로 들어갔고... 나는 우리의 자리를 둘러 보았다.
혈흔... 그것도 선명히 침대시트에 묻어있는 그...흔적.....그녀의 처녀성을 다시 한번 입증을 해주는 그.....흔적은 나에게 말하지 않는 압박으로 다가오고 있었다.이제는 그녀를 위해...모든 절망을 이겨내고 그녀를 위해서라도 다시 일어서야지...그래 지난날은 모두...잊어버리고...........
나의 좆은 ...빨갛게...되어 있었고...그것이 자랑스러운듯..다시한번 끄덕이고 있었다.
나를 강제로 화장실로 내몰고..내가 씻고 나오자 그녀의 혈흔이 있는 침대시트는 다른걸로 바뀌어 있었다. 그리고는 그녀는 그..바뀐 침대시트에.... 이불을 덮고 누워있었다. 나의 품에...포옥 안기면서..나에게 속삭이는 그녀...
"당신은 이제....나의.....서방님이예요...."
"저를 위해서라도 기운내세요......."
나의 입에 살며시 키스를 해주는 그녀....
아...............이 오랜 방황은 끝이나는가...보다........
그후......그녀는 나에게 아주 큰 철칙을 세웠다.
결혼을 하기 전까지는 일주일에 한번 하기로.....
난..어린아이처럼..그약속을 충실히 이행을 했고... 그녀도 서서히 나의 좆에 길들여 지기 시작하고 있었다...

가을이..깊어가는 어느날....
그날도 나는 여지없이 은행에 들렀다...
그녀가 나를 맞이하는데.... 평소와는 달리...약간은 떨리는듯....
"강호씨...............나..............."
"왜...........???"
"자기..아이..가졌어................"
"뭐..........???내...아이를...???"
"응...........3개월이 다되어 간데...."
"뭐.............그럼...우리..처음했던...그때.......???"
"응...그런가봐......"
"나................어떡하지............???"
"어쩌기는......" 그말이 끝나기도 전에 현정이가 나의 말을 가로챈다.
"안돼....지우는거는.....그건...절대안돼..."
난...어이가 없어 웃었다..
"뭐랬냐....자식.....내아이인데...왜지워.....???"
"우리..빨리...결혼하자..그리고.... 아이 아빠 엄마될 준비도 해야지..."
그녀는 나의 목에 매달리며 감사의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고마워............강호씨.........."
"현정아....이건......내가...고마워해야 할일이야......."

그녀의 부모님을 만나기로 하고는 ...그날이.....다가왔다.
물론........ 아버님은 나의 편이기에... 쉽게 허락을 맡을 자신이 있었는데... 어머님이 문제였다. 나를 좋아하면서도... 직업이.... 그리고 부모가 없다는게..마음이 걸리는듯..했다.
아직..내가...이 마트의 주인이고...건물의 사장이란 사실을 모른는 것이었다.
그러나..아버님의 강권에 의해 결혼 승낙은 의외로 쉽게 떨어졌고... 그녀의 언니가 아직 시집을 가지 않고 있는 것이 우리는 마음이 걸렸지만... 성정이 누나가 웃으면서 우리의 결혼을 축복했기에 우리는 쉽게 결혼승낙을 받을 수 있었다.

그일이 있고 얼마뒤.............
그날도 여전히 난 나의 신부감을 보러 은행에 들렀다.
그런데...........................

해외에서 안전하게 접속하고 있습니다. 사용하시는 인터넷/VPN 이 안전한지 점검하세요.

(접속 IP : 3.235.66.217, 통신사 : Amazon.com, Inc., 접속국가: United States)

3 Comments
와 너무 재밌어요.

축하합니다! 랜덤 증정 포인트에 당첨되셨어요! 증정된 포인트는 4점 입니다! 운이 좋으시네요!

잘봤습니다
NCIS 03.26 08:48  
재미나요

제목